수원야간진료한의원 : 성공을 위해해야 ​​할 일과하지 말아야 할 일 12가지

한의사 병원에서는 급성기(대학병원, 일반병원) 병원만큼의 약물을 사용하지도 않고, 다체로운 간호 행위가 이뤄지지 않기에 급성기 병원에서 이들의 채용을 선호하지 않는다. 수많은 사유로 인해 이직이 잦은 직업이기에 혹시 모를 미래를 감안해서 간호사들은 한의원을 선호하지 않는 경향도 있다.

간호사 A씨는 “신입 간호사로 들어와도 선임 간호사가 아닌 수원야간진료한의원 간호조무사에게 배우는 경우도 있다고 들었다. 간호사와 간호조무사는 확실히 상이한데도 불구하고 먼저 입사한 간호조무사들이 텃세를 부리는 것으로 알고 있다. 간호사가 대다수인 환경에서 일을 하고 싶기에 간호사들 사이에서 한의사 병원이나 한의사 병원을 기피하는 분위기가 비밀리에 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현재 의료법으로는 간호조무사가 업무 중 의료사고 등을 내면 ‘주의 및 감독 위반’으로 간호사가 책임을 진다고 알고 있다. 그렇기에 간호사가 다수인 환경에서, 간호사에게 업무를 넘겨받는 등의 분위기인 곳을 좋아하는 경향도 한몫한다”고 추가로 말했다.

대부분 http://edition.cnn.com/search/?text=수원야간진료 한의사 병원에서는 보통 간호사가 전산 업무를, 간호조무사가 투약을 배합한 액팅 업무를 진행하는 곳이 적지 않다. 지방 같은 경우 간호조무사가 액팅 업무를 한다. 이것도 간호사의 인력이 부족하기 때문에 나타날 수 있는 현상이다. 

지방의 경우 일반 종합병원에서도 간호조무사가 액팅 업무를 한다. 병원 입장에선 간호사가 부족해서 간호조무사, 응급 구조사에게 간호사 업무를 배정하고 있다. 그 정도로 간호사의 처우나 대우는 열악하기에 그나마 지방이 아닌 서울 근처으로 올라와서 근무하려고 하는 것이다. 

image

익명을 요구한 한 업계 관계자는 “한방병원 병실의 경우 보편화돼있지 않았기 때문에 해당 시작규칙을 엄격하게 반영한 적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러나 한의사 병원 환자실의 증가에 맞게 입원환자의 치료, 케어 등에서 의료인력 배치의 필요성을 알았으면 좋겠다”고 언급했다.